2023학년도 수능 성적통지표 예시 [출처=연합뉴스]
2023학년도 수능 성적통지표 예시 [출처=연합뉴스]

11월 17일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을 치른 수험생들은 약 3주 뒤인 12월 9일 수능 성적통지표를 받게 된다. 수능 성적통지표에는 영역·과목별 표준점수, 백분위, 등급이 적혀 있다. 어떻게 읽으면 될까?

표준점수는 응시생이 받은 원점수가 평균에서 얼마나 떨어져 있는지 일종의 '평균과의 거리'를 측정하는 점수다. 수험생은 이를 통해 전체 응시생 중 자신이 속한 상대적인 서열을 알 수 있다.

동일한 원점수를 받았더라도 시험의 난이도에 따라 표준점수는 달라진다. 시험이 어렵게 출제됐다면 전체 수험생들의 평균 점수가 낮아져 표준점수 최고점이 높게 나오는 반면, 시험이 쉽게 출제됐을 경우 전체 수험생들의 평균 점수가 높아져 표준점수 최고점은 하락한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수험생이 선택한 영역 간 난이도 차이로 발생하는 문제를 해결하고자 표준점수를 활용하고 있다. 그 결과 수능에서 똑같이 만점을 받은 학생이라도 표준점수에 따라 점수 차이가 벌어질 수도 있다. 

지난해 2022수능 때는 수학 영역에서 원점수 만점(100점)을 받은 학생들 중 '미적분', '기하'를 선택한 응시생의 표준점수는 147점, '확률과 통계'는 144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선택과목에 따라 응시자의 점수분포가 다르기 때문이다. 대체로 우수한 학생들이 몰려 있는 선택과목의 경우 고득점자의 표준점수가 높게 나오는 경향이 있다. 

백분위는 응시생의 '등수'를 보여주는 수치다. 한 수험생의 백분위는 응시 학생 전체 중 그 학생보다 낮은 점수를 받은 학생들의 비율을 백분율로 나타낸 것이다. 예를 들어 어떤 과목의 성적 백분위가 99%라면, 해당 응시생과 표준점수가 같거나 낮은 응시생이 전체의 99%라는 의미다. 상위 1%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다. 

등급은 표준점수에 근거해 수험생을 나눈 것으로, 총 9등급이 있다. 국어와 수학, 탐구영역에서는 영역과목별 전체 수험생의 상위 4%가 1등급, 그다음 7%(누적 11%)까지가 2등급, 그다음 12%(누적 23%)까지가 3등급이 된다.

절대평가인 한국사와 영어, 제2외국어/한문의 경우는 원점수를 기준으로 등급이 부여되며 성적표에 등급만 표시된다. 

영어 영역 만점은 100점이며 90점부터 100점까지는 1등급, 80점부터 89점까지는 2등급으로, 90점을 기준으로 등급을 분할하는 원점수가 10점씩 낮아진다. 한국사 영역은 50점이 만점이며 1등급은 40~50점, 2등급은 35~39점 등으로 40점을 기준으로 등급을 분할하는 원점수가 5점씩 낮아진다. 제2외국어/한문 영역도 50점이 만점이나, 등급을 분할하는 원점수는 1등급과 2등급의 분할점수인 45점을 기준으로 5점씩 낮아진다. 
 

수능 성적표 읽는 법 [그래픽 출처=연합뉴스]
수능 성적표 읽는 법 [그래픽 출처=연합뉴스]

*에듀진 기사 URL: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40740
기사 이동 시 본 기사 URL을 반드시 기재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교 대입, 진로, 학습 필수 매거진 ‘나침반 36.5’ 정기구독 신청 [배너 클릭] 
중고교 대입, 진로, 학습 필수 매거진 ‘나침반 36.5’ 정기구독 신청 [배너 클릭] 

 

저작권자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