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시, 3학년 2학기 학생부 포함하는 대학 있다!  
- 혹시 모를 내년 입시 대비해 내신 포기는 금물! 

수시 원서접수 이후 고3 학생들은 얼마 남지 않은 수능과 대학별 고사 준비에 여념이 없을 것이다. 그렇다 보니 2학기 학교생활에는 다소 무신경해지는 경우가 많다. 학교 시험 대비가 부족해지는 경우도 많고 일부 학생들은 수능 이후 출결 관리에 소홀해져 지각이나 결석이 잦아지기도 한다.   

3학년 2학기가 수시에서 반영이 되지 않고 정시에서도 학생부를 반영하는 대학이 많지 않아 2학기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가 많다. 정말 3학년 2학기를 소홀히 보내도 괜찮을까? 

정시, 3학년 2학기 학생부 포함하는 대학 있다!  
서울대는 올해 정시에 교과평가를 도입해 학생을 선발한다. 교과평가 비중은 지역균형전형 40%, 일반전형 20%인데 성적 등 3학년 2학기 학생부 내용이 평가에 포함되므로, 남은 2학기 역시 충실히 보내야 한다.   

서울대 외에도 31개 대학이 정시에서 수능성적과 학생부를 함께 평가하는데, 학생부 영향력이 크지 않은 대학이라고 하더라도 정시는 작은 점수 차이로 당락이 달라질 수 있으므로 작은 차이를 무시해서는 안 된다.   

또, 내년부터는 고려대도 정시에서 교과우수전형을 신설해 학생부교과 성적을 반영한다. 이와 같은 평가 방법이 모든 대학으로 확산되지는 않겠지만, 주요 대학 위주로 늘어날 수 있다는 점을 주의해야 한다.  

■ 2023 정시에서 학생부 평가하는 대학   

지역

대학

서울

서울대, 서울기독대, 서울한영대

경기

경동대, 신경대, 용인대, 을지대

강원

경동대, 상지대

충남

청운대

경북

경운대, 경주대, 김천대, 대구대, 위덕대

부산

고신대, 영산대

경남

가야대, 영산대, 창신대, 한국국제대

광주

광주대, 광주여대, 남부대, 송원대, 호남대

전남

동신대, 세한대, 초당대, 한려대

전북

호원대

제주

제주국제대

혹시 모를 내년 입시 대비해 내신 포기는 금물! 
극히 일부 대학 학종을 제외하면 3학년 2학기 내용이 학종 평가에 포함된다. 따라서 학종을 중심으로 준비했던 수험생들이라면 3학년 2학기까지 충실히 보내는 것이 혹시 모를 내년 입시에 대한 대비가 된다.   

학종으로 재도전하는 수험생들이 흔하게 하는 질문 중 하나는 성적과 관련한 것이지만 출결과 관련한 질문도 많다. 수능 이후 미인정 결석이나 지각, 조퇴를 하다 보니 불리함이 크지는 않을까 걱정하는 경우들이 많아서이다. 따라서 성적뿐만 아니라 출결 관리까지 소홀함 없이 보내는 것이 만약의 사태에 대한 대비가 된다. 

또, 교과전형의 경우에는 3학년 1학기 성적까지만 반영하는 경우도 있지만, 2학기 성적을 포함하는 경우도 상당하다.

교과전형은 정량평가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2학기 성적 관리를 어떻게 했느냐에 따라 유불리가 크게 달라질 수 있다. 그러므로 교과전형을 고려하는 졸업생이라면 관심 대학의 3학년 2학기 반영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2023학년도 기준으로 졸업생이 교과전형으로 지원 가능한 대학 중 건국대, 고려대, 단국대, 동국대, 동덕여대, 상명대, 서울과학기술대, 서울시립대, 성신여대, 숙명여대, 숭실대, 인하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국항공대 등이 3학년 2학기까지 반영한다.  

■ 졸업생 교과전형 지원 시 3학년 2학기 반영 여부 구분  

전형유형

3학년 2학기 반영 대학

3학년 1학기까지만 반영하는 대학

학생부

교과

건국대, 고려대, 단국대, 동국대, 동덕여대, 상명대, 서울과기대, 서울시립대, 성신여대, 숙명여대, 숭실대, 인하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국항공대

가천대, 가톨릭대, 광운대, 국민대, 덕성여대, 명지대, 서울여대, 세종대, 아주대, 이화여대, 한양대, 한양대(에리카), 홍익대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3학년 2학기가 대입에 활용되지 않는 경우가 많아 학생들은 이를 소홀히 보내는 경우가 많다. 수능이나 대학별 고사 준비 등으로 절대적인 준비시간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지만, 예측할 수 없는 입시결과를 감안한다면 최소한의 성의를 보이며 고3 생활을 마무리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우 소장은 "어수선한 주변 분위기에 휩쓸리지 말고 출결과 성적 관리를 충실히 하며 흐트러지지 않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결국 올해 수능이나 대학별 고사를 준비하는 컨디션에도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으니, 남은 학교생활을 성실하게 마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에듀진 기사 URL: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40197
기사 이동 시 본 기사 URL을 반드시 기재해 주시기 바랍니다. 

* 맞춤형 입시정보 앱 '입시N' 가입 문의 1522-1797

 

저작권자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