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 가구일수록 사교육비 증가 
-전면등교 시 방과후학교 정상화해야

*사진 제공=경남교육청
*사진 제공=경남교육청

코로나19 상황이지만 학교 등교가 점차 확대되고, 2학기에는 전면등교를 앞두고 있다. 올해 들어 초등학교 방과후학교 수업 운영도 많이 정상화됐지만, 그렇지 못한 지역도 적잖게 있다. 특히, 서울·경기·인천의 경우, 방과후학교 수업 재개를 권장하고 있지만 아직도 문을 열지 못한 곳이 많다. 

방과후강사노동조합은 수도권의 초등학교 학부모들의 인식을 파악하고자 서울·경기·인천 수도권 초등학생 학부모 1,058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6일까지 긴급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저소득층 가구일수록 사교육비 증가  
설문조사 결과, 학부모의 52.4%‘학교에서 방과후수업을 전혀 운영하고 있지 않다’고 답변했다. 또한 ‘비대면수업 등 부분 운영’이 24.3%로 나왔지만, 수업 참여율이 저조해 학생·학부모 모두에게 실효성이 크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방과후수업 중단 및 부분 운영으로 사교육비가 증가했다’고 응답한 학부모는 무려 71.4%에 달했다. 사교육비가 증가했다고 답변한 학부모 중 89.7%‘방과후수업 운영이 전면 재개되면 사교육비가 줄어들 것’이라는 기대감을 보였다. 

방과후수업 운영 중단이 사교육비 증가에 미친 영향을 소득별로 알아봤다. 200만원 이하 저소득층의 76.5%가 ‘사교육비가 증가했다’고 응답했다. 800~1,000만원 소득 가정은 57.5%, 1000만원 초과 소득 가정은 47.6%만이 증가했다고 응답했다. 이는 방과후수업 운영 중단이 저소득층 가구에 훨씬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방과후수업 중단 또는 부분 운영으로 ‘자녀 돌봄에 어려움을 느낀다’고 응답한 학부모는 79.3%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과후 수업이 전면 재개되면 자녀 돌봄 부담이 경감될 것’이라고 기대하는 학부모도 84.6%에 달했다. 

지난 3월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초중고 사교육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사교육비 총액은 2019년에 비해 11.8% 감소했다. 같은 기간 방과후학교의 예산 총액은 5,312억원에서 309억원으로 94.2%나 축소됐다. 하지만, 역설적이게도 사교육참여 학생의 1인당 사교육비는 2019년보다 오히려 증가했다. 

전면등교 시 방과후학교 정상화해야  
이에 대해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 의원은 “방과후학교 수업은 초등학교 저학년의 돌봄을 맡아줄 뿐만 아니라, 어린이들이 다양한 특기 적성수업을 통해 학습격차를 줄이고 정서적, 심리적 결손을 채워나가는 데 큰 도움을 준다..”라고 설명했다. 

강의원은 “학교 공교육이 전부인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방과후학교 수업이 하루빨리 재개돼야 한다. 전면등교 시 방과후학교도 동시에 정상화하는 것이 부모의 사회적·경제적 배경에 따른 교육불평등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듀진 기사 URL: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5964
기사 이동 시 본 기사 URL을 반드시 기재해 주시기 바랍니다. 

잠재력 깨우는 청소년 매거진 월간 '톡톡' 구독 신청 [배너 클릭!]
잠재력 깨우는 청소년 매거진 월간 '톡톡' 구독 신청 [배너 클릭!]

 

저작권자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